[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 임시자료

본문 바로가기


임시자료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페이지 정보

작성일18-09-28 09:55

본문




Download :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hwp




Download :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hwp( 70 )






설명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우리가 고전이라고 말할 때 그것은 시대의 산물이면서 시대를 초월하는 것이다. 당대의 문제를 넘어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보편적인 무엇인가를 제시하고 있는 것이 고전이다. 즉 우리가 당면한 문제와 그 해결대책을 찾는데 어떤 시사점을 주고 유용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마키아벨리의 [군주론]도 500년 가까운 세월에 걸쳐 인구에 회자되고 여러 상반된 평가에도 불구하고 고전의 앞자리에 거론되는 것을 보면 사람의 문제 해결에 어떤 보편성과 함께 독창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일반적으로 정치사상가의 정치에 대한 관심이 보통 사람들의 그것과 같을 수는 없을 것이다. 정치사상가들의 정치에 대한 관심은 자신들의 정치관, 정치理論에 따라 정치에 개입하고 그를 통해 세계를 개변시키고자 하는 요구에서 온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수많은 정치사상가들의 삶을 통해 우리가 목도할 수 있는 사실이다. 마키아벨리도 그러한 사람중의 대표적인 경우이다.
흔히들 마키아벨리라고 하면 마치 악의 화신처럼 느껴지고 `마키아벨리즘`은 권모술수와 동의어로 쓰여지는데, 이러한 일반의 상식은 실제의 마키아벨리와 그의 사상에 접근하는데 아무런 도움도 줄 수가 없다. 오히려 실제의 history(역사) 적 진실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굳어있던 고정관념의 껍질을 깨고 좀더 차분한 검토가 전제돼야 하리라. 그러한 바탕에서 당대의 현실을 통해 마키아벨리가 경험하고 느꼈던 바가 무엇인지, 또 그가 말하고 실현하고자 했던 바가 무엇인지를 우리는 잘 알 수 있을 것이다. [군주론] 읽기는 그 첫 관문이다.
[군주론]을 통해 마키아벨리와 우리를 연결하는 가교를 놓고 그를 통해 정치란 무엇인가, 정치사상이란 무엇에 복무하는 것인가에 대해 잠시 생각해보자.

1. 체사레 보르자(Cesare Borgia)와 [군주론]
1502년은 마키아벨리의 일생에서 운명적인 해였다. 아니 훗날의 [군주론]의 독자들 입장에서 그럴지 모른다. 왜냐하면 그해 마키아벨리는 교황 알렉산더…(drop) 6세의 사생아로 태어나 마키아벨리에 의해 모범적 군주의 전형이 된 체사레 보르자와 만난다. 당시 체사레는 로마냐 정복을 개시한 후 잇달아 이모라, 포르미니, 파엔쩨, 우르비노 등을 점령하였다.
마키아벨리에게 주어진 임무는 체사레와 우호관계를 맺고 체사레에게 점령된 피렌체의 속령인 아레초와 바르 데 기아나를 돌려 받는 일을 교섭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마키아벨리는 자신의 지혜나 능력이 전혀 통하지 않는 이 상대에게 거리감을 갖기보다는 비범함을 느끼고 그의 매력에 점차로 끌리게 된다
신생군주에게 제공할만한 모범적인 지침으로 그의 활동보다 더 훌륭한 것은 없기 때문에, 그의 행적을 논의하는 것이 무의미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리고 비록 그의 노력이 종국에는 물거품이 되고 말았지만, 그의 실패는 전적으로 예외적이고 악의적인 운명의 일격에 의한 것이었기 때문에 그를 나무라서는 안될 것이다. ([군주론] 제7장 중에서)
마키아벨리가 체사레에 보내는 찬사다. 인물과 인물이 만나 history(역사) 가 이루어지는 예는 비일비재하다. 특히 정치사상가와 현실정치가의 만남은 사회의 운명에 큰 influence을 끼치기도 한다. 그것이 직접적 형태로건 아니면 간접적 형태로건, 또 동지의 관계로건 혹은 적의 관계로건 서로 교차하고 부딪히면서 history(역사) 가 짜여지는 것이다.
오늘날 체사레가 진정으로 훌륭한 군주였는지를 자신 있게 말할 사람은 별로 없을 지도 모른다. 오히려 살인자, 근친상간자, 독재자 등의 험악한 평가가 더 많은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을 통해 체사레 보르자는 이탈리아 통일의 야망으로 가득한 위대한 통치자의 전형으로 재창조된다

2. 마키아벨리를 위한 변명
어떤 상황에서나 선하게 행동할 것을 고집하는 자는 많은 무자비한 자들에게 둘러싸여 몰락을 자초할 것이 불가피하다. 따라서 권력을 유지하고자 하는 군주는 필요하다면 부도덕하게 행동할 태세가 되어 있어야 한다 ...... 얼핏 유덕한 것으로 보이는 어떤 일을 하는 것이 자신의 파멸을 초래하는 반면,

사회과학,마키아벨리,군주론,인문사회,레포트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_hwp_01_.gif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_hwp_02_.gif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_hwp_03_.gif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_hwp_04_.gif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_hwp_05_.gif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_hwp_06_.gif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순서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레포트/인문사회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 미리보기를 참고 바랍니다. , [사회과학]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인문사회레포트 , 사회과학 마키아벨리 군주론

임시자료 목록

게시물 검색


해당 레포트자료의 저작권은 각 레포트업로더에게 있습니다.
primus 은 통신판매중개자이며 통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따라서 상품·거래정보 및 거래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 primus.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